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검색결과

전체검색 섹션별 검색 게시글 검색 네이버 검색

인기뉴스 검색결과 총 9개

“이 땅에 복음통일을 ... 
지난 6월25 개최된 기도대성회에서 김운성목사는 “45년 북한의 성도들이 내려와 세워진 저희 교회에...
[ 한국뉴스 ] / 크리스찬타임스 / 2020-06-28
NY 교계, 안희환 목사 ... 
기독교싱크 대표이자, 한국교회 언론회 대표, 부흥회만 1000회 이상 섬겼으며 본지에 글을 연재하고 있는 ...
[ 행사뉴스 ] / 스티브 지 / 2018-05-10
동성애 폐해 예방 국민... 
지난 3월 29일 개최된 동성애폐해예방국민운동 출범식에서 김진하부단장이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동성...
[ 한국뉴스 ] / 최국희 / 2018-04-03
동성애문제대책위 2018 ... 
지난 2월 9일 성균관대 유림회관에서 열린 동성애문제대책위 2018 정책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지난 2월 9일...
[ 한국뉴스 ] / / 2018-02-14

전체뉴스 검색결과 총 9개

“이 땅에 복음통일을 주옵소서... 
지난 6월25 개최된 기도대성회에서 김운성목사는 “45년 북한의 성도들이 내려와 세워진 저희 교회에서 이번 기도대성...

[ 한국뉴스 ] / 크리스찬타임스 / 2020-06-28

NY 교계, 안희환 목사 초청 세미... 
기독교싱크 대표이자, 한국교회 언론회 대표, 부흥회만 1000회 이상 섬겼으며 본지에 글을 연재하고 있는 예수비전교회의 ...

[ 행사뉴스 ] / 스티브 지 / 2018-05-10

동성애 폐해 예방 국민운동 출범... 
지난 3월 29일 개최된 동성애폐해예방국민운동 출범식에서 김진하부단장이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

[ 한국뉴스 ] / 최국희 / 2018-04-03

동성애문제대책위 2018 정책세미... 
지난 2월 9일 성균관대 유림회관에서 열린 동성애문제대책위 2018 정책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지난 2월 9일 성균관대 유림...

[ 한국뉴스 ] / / 2018-02-14

포토뉴스 검색결과 총 1개

     

일반뉴스 검색결과 총 8개

NY 교계, 안희환 목사 초청 세미나  2018-05-10
동성애 폐해 예방 국민운동 출범  2018-04-03
동성애문제대책위 2018 정책세미나 개최  2018-02-14
‘신년 말씀 뽑기’당신의 생각은?  2016-01-08
탈동성애 인권 교회연합 창립총회  2015-06-18
"탈동성애자들의 힘든 삶에 관심을…"  2015-03-29
동성애문제대책위 출범대회 개최  2013-10-26
교회·목회자 연루된 뉴스가 나오면 조직적 인터넷 여론 ...  2012-02-17

칼럼/블로그 전체보기 검색결과 총 293개

안희환 목사 | 나를 울컥하게 만...
신앙생활을 오래했다고 믿음 좋은 것도 아니고 갓 예수 믿기 시작했다고 믿음이 작은 것도 아닙니다. 어른이라고 믿음 좋은 것도 아니고 어린아이라고 믿음이 작은 것도 아니고요. 같은 맥락으로 목회자라고 해서 믿음 좋은 것도 아니고 성도라고 해서 목회자보다 믿음이 작은 것도 아니지요. 속을 들...
안희환 목사 | 악하고 못된 손자...
86세이신 외할머니를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습니다. 오랫동안 제가 불효자 중의 불효자로 지냈기 때문입니다. 간만에 할머니를 만나도 연세 많으신 할머니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계속 하시는 게 싫어서 방에 들어가 책을 읽고는 했으니까요. 그러다 문득 어릴 때 저를 키워주신 할머니께 제가 너무 냉...
안희환 목사 | 워싱턴 포스트(WP...
언론이라고 하는 것이 오늘날 얼마나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지 모를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때로 사람들의 생각이나 의지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언론이고, 대중들의 흐름을 특정 방향으로 이끌 수도 있는 것이 언론이니까요. 따라서 언론의 타락은 사회를 망치고, 국가를 해롭게 하고, 국민을 ...
안희환 목사 | 책하고 결혼했어...
어릴 때부터 책 읽는 것이 낙이었다. 그렇게 되었던 요인들이 있다. 첫째는 중학교 1학년 때 교통사고로 팔 하나를 잃은 것 때문이다. 둘째로 친구들과 떨어져 지내게 되었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을 병원에서 지내다보니 하는 수 없이 1년 아래의 후배들과 같이 공부하게 되면서 어울릴 친구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