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MEDICAL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손톱이 잘 깨지면… 뼈 건강 위험 신호 3 2019-05-24 08:50:55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골조소증, 뼈엉성증으로도 불리는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숭숭숭’ 있는 병을 말한다. 이런 골다공증은 노인 질환으로 인식돼 젊은 사람들의 관심 밖 문제가 되곤 한다. 하지만 뼈 건강은 노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척추, 엉덩이, 팔 등에서 일어나는 골절은 주로 65세 이상 인구에게서 많다. 하지만 부상이 심각한 상태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젊을 때부터 기초 공사를 잘 다져야 한다. 뼈 건강은 나중에 신경 써도 될 문제가 아니라 당장 관심을 둬야 할 문제다.

 

특히 부모 중 골다공증 환자가 있거나 젊은데도 키가 줄었다거나 하는 사람이라면 보다 신경 써야 한다. 때론 불분명하고 애매모호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앨기칼닷컴’ 자료를 토대로 뼈 건강에 이상이 있는지 체크해 봐야 할 증상 3가지를 알아본다.

 

1. 손톱이 잘 깨진다

손톱의 단단한 정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 하지만 예전보다 잘 깨진다면 건강 이상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다. 뼈가 약해졌다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아일랜드에서 나온 연구에 의하면, 손톱의 콜라겐 수치가 떨어진 사람은 뼈의 콜라겐 수치도 부족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손톱이 쉽게 부러진다는 건 뼈를 형성하는 칼슘이 부족하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식습관에 좀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우유, 코티지 치즈(cottage cheese), 요구르트, 케일, 브로콜리 등을 통해 칼슘 섭취량을 늘리도록 한다. 칼슘 흡수를 돕는 비타민 D를 얻을 수 있도록 햇볕을 쬐는 것도 중요하다.

 

2. 잇몸이 약해졌다

턱뼈는 치아를 지탱해주는 힘이다. 이 부위의 뼈가 약해지면 잇몸이 이를 단단하게 지지해주기 어려워진다. 심지어 치아가 빠질 수도 있다. 즉 잇몸이 약해졌다거나 치아가 흔들리는 등 구강 내 건강 적신호가 켜졌다면 뼈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다.

특히 골다공증에 대한 가족력, 흡연, 장기간의 스테로이드제 사용, 칼슘 부족 등에 해당하는 사람이 잇몸이 약해졌다면 치과에 방문해 정확한 치아, 잇몸, 뼈 등의 상태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3. 손잡이 등을 돌릴 때 너무 힘이 든다

손잡이를 돌리거나 문을 밀거나 당기는데 어려움을 느낀다면 뼈가 약해졌다는 의미일 수 있다. 악력과 골밀도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여러 연구들이 있기 때문이다. 근육이 약해졌거나 몸의 전반적인 균형이 무너졌을 때도 손잡이를 당기기 어려울 수 있다.

이럴 땐 운동을 통해 몸의 균형과 근육을 기른다. 근력 운동을 통해 근육, 고관절 운동 범위, 유연성, 반사 신경, 체력 등을 골고루 향상시키면 약한 뼈 때문에 다칠 가능성이 줄어든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2762112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김 용 원장의 건/강/칼/럼 5 | 나이가 50이 아닌데, 내가 오십견일까? (2019-05-17 08:31:59)
다음글 : 자각 증상 없는 만성 콩팥병, 조기 진단 받으려면? (2019-05-24 08:5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