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MEDICAL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거품 소변에 체중까지 늘었다면? '단백뇨' 의심 2020-01-11 08:50:14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장에서 걸러진 다량의 단백질이 소변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단백뇨’라 한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단백뇨는 조기진단이 중요하다.
건강한 신장은 혈액 내 노폐물을 걸러내는 과정에서 매우 적은 양의 단백질만 소변으로 보낸다. 하지만 어떤 원인에 의해 신장에서 다량의 단백질이 걸러져 소변으로 빠져나가면 이는 단백뇨다.
 
단백뇨는 원인에 따라 신장 질환과 관련이 없는 단순성 단백뇨와 신장 질환이나 전신 질환에 의한 단백뇨로 나눌 수 있다. 단순성 단백뇨는 비교적 건강하고 증상이 없는 사람에서 신장 기능의 이상이나 전신 질환 없이 일과성으로 단백뇨가 검출되는 경우를 말한다. 젊은 성인에게는 과도한 운동, 장시간 서 있기, 고열 등으로 일시적인 단백뇨가 나타날 수 있으나, 이런 원인이 제거되면 단백뇨도 사라진다.
 
하지만 신장 질환이나 전신 질환에 의해 나타나는 병적인 단백뇨는 건강상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신증후군, 급성 사구체신염, 만성 사구체신염, 신우신염, 유전성 신염, 신장 종양, 고혈압, 울혈성 심부전, 당뇨병의 신장 합병증, 다발성 골수종, 루푸스, 소염 진통제 같은 약물 등이 원인이 돼 단백뇨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변의 단백질이 증가하면 소변에 거품이 일게 되는데 이때 단백뇨를 의심해 볼 수 있다. 그러나 단순히 거품만으로 진단할 수는 없고 소변검사를 통해 정확히 진단해야 한다. 하지만 단백뇨가 있어도 특별한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단백뇨의 양이 많을 때는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단백뇨의 가장 기본적인 검사는 소변검사로, 일회성 소변이나 24시간 소변검사를 통한 정량 검사를 한다. 단백뇨의 양에 따라 다르지만, 신장질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신장 조직 검사도 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신장내과 차진주 교수는 “만성 신질환에서 단백뇨는 신장 기능을 악화시키는 불량한 예후를 의미한다”면서 “만성 신질환에서 단백뇨가 심하면 심할수록 만성신부전증으로 진행이 빨라지며 이러한 경우 원인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식이 조절이나 약물 치료를 통해서 만성신부전증으로의 진행을 예방하거나 늦추는 치료방법이 시행된다”고 말했다.
 
다량의 단백뇨가 동반되는 경우에는 다리 부종이나 전신부종, 심하게는 폐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는 약물치료 뿐 아니라 저염식, 저단백식으로 식생활을 바꾸는 식사습관의 개선이 중요하다. 차진주 교수는 “단백뇨는 신장질환을 알려주는 지표일 뿐만 아니라, 질환의 진행과 합병에 영향을 주므로 조기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42297537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같은 암종이라도 치료법 각기 달라”… 암 치료 패러다임 바뀐다 (2020-01-11 08:4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