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MEDICAL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간 건강에 좋은 음식 6가지 2020-08-30 06:03:15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간은 신체기관의 파워하우스다. 간은 단백질과 콜레스테롤, 담즙을 생산하고 비타민과 미네랄, 심지어는 탄수화물까지 저장하는 등의 다양하고도 주요한 기능을 담당한다.
또한 간은 알코올과 약물, 신진대사로 인한 자연적인 부산물 등 독소를 부수는 작용도 한다. 이런 간을 잘 지키는 것은 건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헬스라인닷컴’이 간 건강에 좋은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1. 커피
커피는 간 건강을 향상시키 데 좋은 음료 중 하나다.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적당히 마시면 이미 간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도 간질환에 걸리는 것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여러 연구가 반복적으로 제시한 것으로 커피는 만성 간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간경변증과 영구 간 손상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는 간암 발생 위험을 낮추며 간질환과 염증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다. 또한 만성 간질환 환자 중에서도 매일 적어도 커피 3잔을 마시는 사람들은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커피의 이런 효능은 간질환의 주요 표지자로 꼽히는 지방과 콜라겐이 축적되는 것을 막는 능력에서 나온다. 커피는 또한 염증을 감소시키고 항산화물질인 글루타티온 수치를 증가시킨다.

 

2. 녹차
일본에서 나온 대규모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매일 녹차를 5~10잔 마시면 간 건강의 혈액 표지자가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를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12주 동안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녹차를 마신 사람들은 간 효소 수치가 개선됐고, 산화 스트레스와 간에 쌓이는 지방 침전물이 감소했다.
여기에 또 다른 연구에서는 녹차를 마시는 사람들은 간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았다. 특히 하루에 녹차를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에게서 간암 발생 위험이 가장 낮았다.
단, 주의해야 할 것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녹차 추출물이 포함된 보충제다. 몇몇 보고서에 따르면, 녹차 추출물이 포함된 보충제가 간 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3. 자몽
자몽에는 천연적으로 간을 보호하는 항산화물질이 들어있다. 나린제닌과 나린진이라는 성분이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몇 가지 연구에 따르면, 두 성분은 간을 손상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런 효과는 염증을 감소시키고 세포를 보호함으로써 이뤄진다. 연구에 따르면, 이 두 가지 항산화물질은 만성염증으로부터 초래되는 간 섬유화 발생을 감소시킨다.
쥐 실험 결과에 따르면, 나린제닌은 간 지방량을 줄이고 지방을 태우는 데 필요한 효소의 수를 증가시켜 과도한 지방이 간에 축적되는 것을 막는다. 또한 나린진은 알코올 대사 능력을 향상시켜 술로 인한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는 효과도 있다.

 

4. 포도
포도에는 다양한 효능이 있는 식물성 화합물이 들어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레스베라트롤이라는 성분이다. 여러 동물 실험 결과, 포도와 포도주스는 간에 좋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도와 포도주스를 자주 마시면 염증을 낮추고 손상을 방지하며, 각종 항산화물질 수치가 높아진다. 인간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 포도씨 추출물로 만든 보충제를 3개월 동안 섭취한 결과, 간 기능이 개선됐다.

 

5. 백년초
부채 선인장, 혹은 손바닥 선인장으로도 불리는 백년초는 먹을 수 있는 선인장의 한 종류다. 이 선인장의 열매와 즙이 가장 널리 이용된다.
백년초는 예로부터 궤양과 상처, 피로감, 간질환의 치료제로 사용돼 왔다. 55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백년초 추출물이 숙취 증상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년초 추출물을 섭취한 사람들은 메스꺼움, 입 마름, 식욕부진 증상을 덜 느꼈다. 술을 마시기 전에 추출물을 섭취한 사람들은 심한 숙취를 겪을 가능성이 반으로 줄었다. 연구팀은 “이는 술을 마신 뒤 일어나는 염증을 감소시키기 때문”이라고 결론지었다.


쥐를 대상으로 한 또 다른 연구에서는 백년초 추출물을 섭취하면 간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진 살충제를 동시에 흡입했을 때 효소와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결론적으로 백년초 열매와 즙은 염증을 감소시킴으로써 숙취 증상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 음주로 인해 생기는 손상으로부터 간을 보호한다.

 

6. 비트주스
비트로 만든 주스나 즙에는 질산염과 베타레인으로 불리는 항산화물질이 들어있다. 이런 성분들은 심장 건강에 혜택을 주고 산화 손상과 염증을 감소시킨다.
쥐를 대상으로 한 몇 가지 연구에 따르면, 비트주스는 간에서 산화 손상과 염증을 줄이며 천연 해독 효소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췌글>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32256389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노화의 신호는 근육 감소” 항노화가 필요한 사람들 5 (2020-08-30 05:59:33)
다음글 : 의외의 허리건강 수칙 5 / “바닥에 요 깔다 허리 다친다” (2020-09-04 23: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