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린트
제목
조성은사모 | 맛있는 나이 2019-12-13 09:48:0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생일을 전후해서 지인들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어요.
기억해 주고 축하해 주니 고마워서 “고맙습니다. 
나이를 나눠 드리기 아까워서 혼자서만 맛있게 먹는 중이랍니다.” 라는
답장을 보냈더니 대답이 다양했어요. “맛있게~ 천천히 드세요”
“기왕에 드시는 건데 기쁘고 맛나게 행복하게 드세요”
“재치있는 시인이세요” “유머 좋아요” “제 것도 드실래요?”
연세가 조금 드신 분들이 생일 축하를 받으시면,
“나이 먹는 게 뭐 자랑이라고 축하를 받아!” 라며
썩 좋아하지 않으시는데 어차피 먹는 나이라면! 맛있게 먹으면 좋잖아요. 
누군가에게 음식상을 차려 주었는데 맛없게 먹으면 해 준 사람이 어떻겠어요! 우리를 만드신 하나님께서 지금까지 친히 인도해 오셨고,
또 데리고 가실텐데 한숨쉬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겠느냐구요.
즐겁게 따라가고 싶어서 이번 생일을 맛~있게 먹었어요.

 


조성은사모

sungeun1204@yahoo.com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84354273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이영희목사 | 예수님과 걷는 길 163 (2019-12-13 09:45:48)
다음글 : 이응도목사 | 조커 vs. 조커 (2019-12-13 09:5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