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간증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Always There 1 2019-12-13 09:24:35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The first thing I can recall of my childhood is of looking back as I was running from my mom. She had a wooden spoon in her hands, and her rumbling steps were gaining on me as I ran out of the kitchen in our old three bedroom house in Sparta, Michigan. Oddly enough I can’t remember the ultimate conclusion of the chase, or the incident that sparked my punishment; I only remember the joy and fear of running, wildly making my way through the house in an effort to avoid the dreaded wooden spoon. I had no idea at that young age how dysfunctional my family was. I had no idea the sin that had been hand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or that the enemy had such easy influence over me and my family. I didn’t know that my life in that home would shape who I was for a large part of my life. I only knew it was fun to run, fun to laugh, and fun to get into mischief.


When I look back now, I can see how important it is to instill the love of Christ into my children. I went 38 years of my life without understanding how important that is. How much pain and hurt could have been avoided had I known this? I will never know, but that is just one of the glories of grace; it does not matter. Jesus died on the cross so I do not have to wallow in my past. I can rejoice in my future, in the future of my children, and in the knowledge that God got me through it, and has a lot yet in store for me.

 

 

제 어린 시절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장면은 제가 어머니로부터 도망가는 모습입니다. 그녀는 나무주걱을 손에 쥐고 있었고, 미시건 스파르타의 우리 집 부엌에서 저를 쫓아 나오시는 그림이 떠오릅니다. 무슨 일로 제가 도망치려 했고 또 어머니께 혼났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그 나무주걱을 피해 온 집안을 뛰어다니던 기억만이 제게 남아 있습니다. 그때는 우리 가정이 얼마나 문제가 많은 가정이었는지 몰랐습니다. 저는 죄가 세대와 세대를 넘어 내려온다는 것도, 악한 영이 저와 우리 가정에 그리 쉽게 영향을 끼쳤는지도 몰랐습니다. 그 집에서의 제 어린 시절이 지금의 제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게 될 줄도 몰랐습니다. 그때는 그저 뛰어노는 것이 재밌고, 웃는 것이 즐겁고, 장난치는 것이 좋았던 시절이었습니다.


이제 와 생각해보면, 지금 제 아이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일찍부터 스며들게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닫게 됩니다. 38살이 될 때까지 저는 그 사실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진작 알았더라면 그 많은 저의 고통과 상처들을 겪지 않았을테니까요. 예수님께서 저를 위해 십자가에서 돌아가셨기에 지금의 저는 더이상 과거에 젖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과거가 아닌 저와 제 아이들의 미래, 그리고 주님께서 저를 위해 예비하신 많은 것들에 대한 기대에서 기쁨을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계속>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6723238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39 (2019-12-06 10:45:42)
다음글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40 (2019-12-13 09:5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