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간증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고 박준석 형제의 간증문 ③ 서서히 깨어지고 있는 반기독교 정서 2020-03-21 05:13:13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한 달 무렵이 지날 즈음, 도서관에서 우연히 교회 소그룹 성경공부를 같이하던 형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물론, 교회는 다녔지만 한국 유학생 사회의 특성상 참여하는 사회활동 일환 이상은 아니었습니다. 그 형은 삭발한 저의 머리를 보고 놀라면서 자초지종을 물었습니다. 저는 행간의 얘기를 다 털어놓았습니다. 그 형님이 미국에 온 첫날 집에 묶을 수 있게 해주셨던 교수님을 한 번 뵙고 상의 드리는 것을 제안했습니다.
 
형과의 대화가 다 끝난 후 저는 약속도 없이 교수님 연구실 방문을 두드렸습니다. 역시나 반갑게 맞아주시던 교수님도 제 머리에 흠칫 놀라셨던 것 같습니다. 또 다시 교수님께 모든 것을 말씀드렸습니다. 교수님의 첫 말씀은 “준석아!, 우선 밥부터 먹어라.”였습니다. “밥을 먹고 힘을 내야 공부도 하는 거지” 그렇게 말씀하시는 교수님을 마주하면서 직감할 수 있었습니다. ‘절대로 눈물을 훔치지는 말자’라고 마음을 다잡으면서도 ‘오늘 여기에서 또 한 참을 울겠구나…’라는 생각말입니다. 그리고 교수님께서 제 손을 잡고 기도를 해주셨는데 정말 하염없이 나오는 눈물을 어찌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준석이 너를 참 사랑하시는가보다!” 어금니를 악다물고서 참으려고 했지만, 무너지는 것은 한 순간이더군요. 서러웠는지, 답답했는지, 혹은 억울했는지 무슨 감정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터지는 눈물을 의지로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지금도 무슨 감정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지금 이 시간 이 곳에서 또 여러분 앞에 서있다고 해서 억지로 하나님을 끼워맞추기는 싫습니다. 감히 하나님을 만났다고 말하기는 더욱 싫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저는 그때 하나님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몰랐고 생각하지 못했고, 또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제가 여러분께 말씀드려야 할 것은 유학생활 시작 후 그런 평안함은 처음 느꼈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교수님과의 만남은 종종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교수님의 도움으로 첫 학기를 마친 후 두 번째 학기를 보내는 동안 저는 또 한 분과의 귀한 만남을 가지게 됩니다. 학업 이외에 집안문제로 고민하던 와중에 같은 교회에 계시던 집사님을 도서관에서 우연히 만나게되었습니다. 지금은 모두 하나님의 계획이라고 믿지만 그 때는 그저 스처지나는 우연일 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바쁜 시간을 내어서 저의 문제를 들어주신 집사님께서는 저와의 일대일 성경공부를 제안했습니다. 우선 하나님과의 관계가 바로서야 모든 일이 원만해질 것이라는 집사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매주 토요일 늦은 저녁 4시간을 성경공부에 할애했습니다. 하지만 집사님께서 내시는 그 시간은 훨씬 더 귀했음을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당시, 박사과정 논문 제안을 앞두고 정말 바쁜 시간을 보내시고 계셨는데, 선뜻 4시간을 내어주신 집사님께 예의를 지킨다는 생각에라도 성경책을 펴고 예습을 했습니다. 본문이 4과를 지날 무렵, 질문 중 “당신은 하나님을 구주로 믿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선뜻 대답을 못하고 4주를 지체했던 기억이 납니다. 머리로 아는 것과 믿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이라는 것을 그 때 느껴본 듯 합니다.
 
4주가 지난후에서야 자의반 타의반으로 ‘예’라고 대답했습니다. 크게 변한 것이 있었을까요? 저는 분명한 확신같은 것을 느껴보기를 원했지만 그런 것은 없었습니다. 다만, 그 짧은 대답 이후로 제가 확실히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저의 관점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물론, 대답 이후에도 기독교에 대한 저돌적이고 냉소적인 저의 질문들에 항상 성실히 또 시원하게 답변해 주시는 집사님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반기 방학이 끝날때까지 성경공부는 계속되었고, 성경뿐만이 아니라 삶의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경험을 나누며 같이 고민해주시던 집사님의 모습에서 정말 많은 것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성경공부가 끝나갈 무렵부터 가지게 된 생각 ‘내가 기독교를 잘못 이해하고 있었구나’ 그리고 ‘내가 기독교를 혹은 기독교인들을 판단할 자격이 없구나’라는 것이없습니다.
철옹성 같던 저의 기독교에 대한 반감은 단 1년 사이에 단 2명에 의해서 거의 무너져가고 있었습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44945757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There is Hope 1 (2020-03-13 13:12:30)
다음글 : There is Hope 2 (2020-03-21 05:5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