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목회자들, 학교가 아동의 영성 형성에 부정적 영향 미친다고 평가해

번역·박세혁 기자 | 등록일 2019년04월12일 18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개신교 목회자들이나 카톨릭 사제들은 아이들에게 가장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문화/사회를 꼽았다. 또한 기독교 학교에서 교육 받을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바나 그룹에서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65%의 개신교 목회자들과 50%의 카톨릭 사제들은 학교가 아동의 영적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바나 그룹은 캐나다에 본부를 둔 싱크 탱크 카더스의 의뢰를 받아 650명의 개신교, 카톨릭 교회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청소년의 영적 성장에 관한 면접 조사를 실시했다.  바나에서는 응답자들에게 특정한 범주가 아동의 영적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해 물었다.  여기에는 “부모/가정,” “교회,” “학교,” “또래/친구,” “기독교 공동체,” “문화/사회”가 포함되었다.


이 조사에 따르면 개신교인 응답자의 65%와 카톨릭 응답자의 50%가 학교가 아동의 영적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답했다. “학교는 친구들과 더불어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많이 미치는 요소로 지목되었다. 개신교 지도자의 61%와 카톨릭 지도자의 65%는 친구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라고 바나에서는 지적했다.


“일부 경우에서는 학교나 친구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비율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비율의 두 배에 이르기도 한다.”


바나에서는 카톨릭 사제들은 개신교 목회자들에 비해 학교가 아동의 영적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교파 사이에 이처럼 차이가 존재하는 이유에 관해서는, 카톨릭 학교 교육이 우세하다는 사실과 카톨릭 사제들이 종교적 학교 교육의 영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을 가능성으로 설명할 수 있다.”


가장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문화/사회가 꼽혔다. 개신교 목회자의 94%와 카톨릭 사제의 92%는 문화/사회가 아동의 영적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카더스의 부회장인 레이 페닝스는 성명서를 통해 학교, 특히 기독교 교육 기관들이 아동의 영적 성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소년의 영성 형성에서 교회와 가정의 삶이 중요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학교 역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페닝스는 말했다. “교회 지도자들과 부모, 교육자들은 기독교 학교 교육이 영성 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하며 가능한 한 많은 가정들이 기독교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