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영국 주류교회는 쇠퇴, 아프리카 오순절과 힐송교회는 성장

국민일보 | 등록일 2019년06월13일 08시4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영국에서 아프리카 오순절 교회와 힐송교회가 성장하고 있다고 미국의 월간 크리스채너티 투데이(CT)가 최근 보도했다.

반면 영국 성공회와 같은 기존의 교회들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영국의 3대 교단은 영국 성공회와 장로교, 로마 가톨릭이다. 이들은 최근 5년 동안 16% 감소했다.

반면 ‘힐송 런던 캠퍼스’와 ‘아프리카 오순절 교회’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힐송 캠퍼스는 호주의 힐송교회가 전 세계에 세우고 있는 캠퍼스 중 하나다. ‘힐송 뉴욕’ ‘힐송 이스라엘’ 등 해외 캠퍼스가 있다.

런던 도미니언 극장에서 매주 예배를 드리는 ‘힐송 런던’ 예배에는 5000명이 모인다. 이 중 70%가 25세 미만으로 젊은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인기몰이하고 있다. 최근 힐송 런던은 예배 장소가 협소해 두 곳의 극장을 추가로 빌렸다.

로버트 벡포드 영국 캔터베리대 신학 교수를 “젊은이들이 힐송의 실제적인 설교와 역동적인 예배에 열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오순절 교회는 ‘동일 언어 공동체’가 성장의 이유다. 교회 성장 전문가 도널드 맥가브란은 “사람들은 자기 민족과 함께 있는 것을 선호한다”며 아프리카 오순절 교회가 성장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388001&code=61221111&sid1=chr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