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폭정속에 죽어가는 북한주민의 실상을 그린 영화 “사랑의 선물” 개봉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19년08월13일 08시2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북한의 폭정으로 죽어가는 북한 주민들의 실상을 그린 영화 <사랑의 선물>이 국내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탈북자 출신 김규민 감독의 영화 “사랑의 선물”이 CGV아트하우스에서 8월 15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북한의 한 인민군 장교가 군복무 중 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되어 고향에 돌아와 ‘고난의 행군’이라는 기근 속에서 처절하게 살아가는 이야기다.

 

영화는 ‘충성심’과 ‘애국’이란 달콤한 말로 김정일 정권에 충성을 강요당하며 폭압과 굶주림으로 죽어갔던 북한 사람들의 생활상을 거짓없이 그대로 담았다. 영화에서는 ‘고난의 행군’이라는 미명 하에 사람들을 살리기는 커녕 핵무기 개발에만 매달렸던 김정일 정권의 잔악한 정치행태와 그로 인해 죽어가는 북한 사람들의 참혹한 실상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한편, <사랑의 선물> 은 작년 4월 29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국제영화제(MIFF) ‘최고의 영화’ 부문과 ‘여우주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김 감독은 당시 영화에 대해 “김정일 정권 밑에서 잔인하게 쓰러져간 수백 수천만의 원혼을 달래기 위해, 그리고 지금도 김정은 정권에 의해 죽어가고 있는 2500만 동포들을 구하기 위하여 카메라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또 “국내에서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말도 못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국제사회에서 이렇게 관심을 가져준 데 대해서 감사하다”며 “이 영화를 통해 감추려고만 하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규민 감독은 생존을 위해 2000년 북한을 탈출해 이듬해인 2001년 한국에 왔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