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극동방송 제휴기사

극동바송 | 등록일 2019년08월17일 07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제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한국교회가 주권 회복의 은혜에 감사하며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 등을 통해 일본의 영적 회복과 한일갈등 해소, 동북아평화를 기원했다. 어제 경기도 화성 주다산교회에서 열린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회에는 성도 500여명이 참석해 민족주의에 대한 바른 인식을 바탕으로 한일 양국의 화해를 위해 기도했다. 권순웅 주다산교회 목사는 “군국주의 망령 아래 경제전쟁까지 일으키는 일본을 영적인 문제와 함께 봐야지 단순히 증오와 저주의 대상으로 치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사단법인 한국농선회는 어제 천안 매봉교회에서 음악회를 열어 광복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유관순 열사의 정신을 본받아 일본의 영적 변화를 위해 기도할 것을 다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등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로운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 시국기도회'를 열고 한일 양국의 갈등 해소와 동아시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기도했다.

 

● 일본의 양심적 지성으로 꼽히는 일한친선선교협력회 회장 오야마 레이지 목사가 광복절인 어제 한국을 찾아 일본의 식민지배에 대해 거듭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다. 레이지 목사는 어제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에 설교자로 나와 “오늘 날 세계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화해”라면서 “특히 한·일 양국 간 화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레이지 목사는 “가해자는 잊어도 피해자는 언제까지나 기억한다”면서 “화해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가해자인 일본이 피해자인 한국에 대해 사죄와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께 참석한 일본인 사역자와 성도 200여명도 “마음에서부터 사죄를 드린다며, 부디 일본인의 죄를 용서해 달라”면서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

 

● 예장 합동 총회가 교단 차원에서 이슬람 관련 강좌를 개설한지 3년만에 이슬람 대책 강사 14명을 배출했다. 합동 총회 이슬람대책위원회는 최근 총회이슬람대책아카데미 수료식을 갖고 강좌 이수자 14명에게 강사 자격증을 수여했다. 강사 자격증을 받은 이들은 앞으로 지역 노회나 교회에서 이슬람대책 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이슬람대책위원회 위원장 윤익세 목사는 “지난 3년간 성실하게 이슬람대책아카데미를 수료해 감사하다”면서 “이들로 인해 한국교회 전체가 효과적인 이슬람대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 기독교대한감리회 목회자유가족돕기운동본부는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기감 본부에서 목회자 유가족들에게 장학금을 전하며 이들을 위로했다. 김진호 회장은 “하나님의 나라 확장을 위해 헌신하다 세상을 떠난 목회자들의 가족을 돌보는 일은 남은 우리들의 책임”이라면서 “그 자녀들이 잘 자라 교계와 사회의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지역교회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기감 총회 원로목사들을 중심으로 2009년 8월 조직된 운동본부는 매년 두 차례 목회자 유가족들에게 장학금 등 온정을 전하고 있다.

 

 ● 100여명의 기독 작가들이 참여한 제 54회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전이 서울 중구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살리는 것은 영이니’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19일까지 개최되며, 서양화와 동양화, 공예, 조각 등 기독교 세계관을 바탕으로 제작된 101개 작품이 전시됐다. 한편, 올해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은 최명룡 작가의 ‘탄생’이 받았으며, 차세대 기독미술인 발굴을 위한 제 7회 청년작가상은 길재영, 김하영 씨 등 5명의 작가가 수상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