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우울증 앓던 목회자이자 작가 재리드 윌슨 자살

번역: 박세혁기자 | 등록일 2019년09월13일 20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9 10 오후 하비스트 크리스천 펠로우십의 담임목사인 그렉 로리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교회의 부목사인 재리드 윌슨이 자살했다는 글을 올렸다.

로리는 글에 재리드의 유족으로는 아내인 줄리와 아들 핀치와 데넘, 그의 어머니와 아버지, 형제들이 있다 적었다.

재리드는 반복적으로 우울증 치료를 받았고 자신이 겪고 있는 아픔을 솔직히 밝혀왔다. 특히 그는 자살 충동으로 고통 당하는 이들을 돕기 원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목회자이자 아버지, 남편이었던 윌슨은 여러 권을 책을 작가이기도 했다. 2017년에 출간된 <사랑은 산소다: 당신에게 생명을 주시고 세상을 변화시키시는 하나님>이라는 책에서 자신의 우울증에 관해 이야기도 했다. 2018 블로그에서 게재한 글에서는 자신이 거의 평생 심각한 우울증과 씨름했으며 여러 차례 자살을 생각하기도 했다 말하기도 했다.

아내인 줄리와 함께 재리드는 우울증과 자살 충동으로 어려움을 당하는 이들을 돕는 소망의 찬가라는 조직을 설립했다.

로리는 이런 일을 겪을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설명이 아니라 약속에 근거해 살아간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을 의지한다. 우리는 재리드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제 그가 천국에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비스트 크리스천 펠로우십에서는 윌슨의 부고를 전하면서 이런 글을 덧붙였다. “당신이나 당신이 알고 있는 누군가가 자살 충동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다면 도움을 청하십시오. 1-800-273-TALK (8255) 전화하면 National Suicide Prevention Lifeline 도움을 받을 있습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