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새해 첫날 18명 북 주민 집단 탈북 일부 체포, 정치적 문제로 보고 처벌 셀것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20년01월11일 03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북중 국경지대에 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

 

새해 첫날, 일가족과 지인 10여 명의 북한 주민이 대거 탈북을 시도하다 일부가 붙잡혀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7일 데일리NK가 보도했다.


북한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과 맞닿은 자강도 중강군에 살던 북한 주민 일가족과 지인 십여 명은 양력설 명절이 국경 감시가 평소보다 느슨해질 것으로 생각하고 자강도와 양강도가 인접한 지역으로 탈북을 시도했다.
새해부터 국경지역에 지방 보위부 검열대를 파견해 감시를 강화해오던 북한 당국은 1월 1일부터 탈북사건이 발생하자 인민보안성 감찰국 검열대를 직접 평양에서 파견해 체포된 주민들을 취조하고 있다.
데일리NK의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도강 사건은 가족과 친척 모두 합쳐 18명이나 되기 때문에 중앙에 바로 보고됐고, 인민보안성 감찰국에서 파견된 검열성원들이 양강도 지역에 내려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탈북을 시도한 사람들 가운데 10명은 강을 건넜지만, 나머지 8명은 국경경비대에 붙잡혔다. 중국으로 건너간 사람들에 대해서도 중국과 협력해 도 보위국 반탐과(우리 대공수사과와 유사) 체포조를 가동했다.
이들의 체포 소식은 밀수꾼들을 통해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 빠르게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번에 탈북을 시도한 일행 대부분은 일가족과 친척이며, 일부 지인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왜 한 날 한 시에 단체 탈북을 시도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소식통은 “중앙기관 간부도 아닌데 보안성 검열성원들을 파견한 것은 이것을 정치적 문제로 다루고 ‘배신자들을 단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미칠 영향도 생각하기 때문에 심각하게 다룰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들은 명절 분위기에 경비가 소홀해진 틈을 타 탈북을 시도한 것이 성공 확률은 높지만 붙잡히면 오히려 문제가 커지는 것을 생각하지 못해 가족 전체가 큰 화를 당하게 됐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복음기도신문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