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英 ‘국가 기도의 날’… 영국 전역에서 온라인 기도회 참여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20년03월26일 12시2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영국의 주요 교단들이 22일(이하 현지시각) ‘국가 기도의 날’을 맞아 함께 촛불을 들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영국 기독교인들은 주일인 22일 오후 7시에 각자의 집 창문 앞에서 촛불을 들고 연대감을 나타냈다.

영국침례교연합(BUGB)의 린 그린 사무총장과 글래스고힐헤드침례교회(Glasgow Hillhead Baptist Church) 카트리오나 코튼 목사 역시 오후 7시에 방송으로 기도회를 진행하며 국가 기도의 날에 동참했다.

 

침례교 연합은 “국가 기도의 날을 맞아, 영국과 전 세계에 그리스도의 빛이 비추어 사람들이 (이 빛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랭커스터 주교인 질 더프 목사는 “영국은 국가 위기의 때마다 놀라운 기도의 응답을 보아왔다”면서 더 많은 이들이 기도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더프 목사는 “지난 1918년 8월 4일, 여왕의 할아버지인 조지 5세는 제1차 세계대전 종식을 위한 휴전 협정이 맺어지고 10일 후 국가 기도의 날을 정해 기도했다. 1940년 5월 22일 조지 6세가 국가 기도의 날을 요청했고, 웨스트민스터사원에는 수많은 이들이 기도하기 위해 모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2가지 사건이 즉각적으로 뒤따랐다. 첫째, 해변에서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간 루프트와페(나치 시대의 독일 공군)가 상륙한 던커크 지역에 거대한 폭풍이 일어난 것이다. 둘째, 해협에는 한 세대 동안 볼 수 없었던 고요함이 가라앉았다. 그 덕분에 수백 척의 작은 배들이 해협을 건너갈 수 있었다. 그들은 3만 명의 병력을 구출하길 원했지만, 33만 5천 명을 구출했다. 이는 ‘덩케르크의 기적’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에게는 다시 기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실린 기도문의 내용이다.

삶에 허락해주신 모든 선하심을 감사합니다.
가족과 친구들의 사랑을 감사합니다.
선한 이웃과 사마리아 행인의 친절함에 감사합니다.
약하고 배고프고 지낼 곳이 없는 이들이 도움을 얻고,
아픈 이들이 치유를 얻고,
불안한 이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이 위로를 얻고,
정치 지도자들을 이끌어주시고 의사 결정자들에게 지혜를 주시길,
의료진들과 핵심 인력들을 축복하시고 힘과 간겅함을 주시길,
우리 각자가 새로운 삶의 방식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축복하시고 인도하시길,
우리의 창으로 빛을 비추이길 기도합니다. 아멘.

복음기도신문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