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북한, 2018년 평북에서 성경 소지한 북한 주민 2명 공개처형

통일연, 북한백서 발간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05월18일 14시3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북한에서 한국 녹화물 시청·유포를 유포하거나 성경을 소지한 주민들을 처형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통일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북한 인권백서 2020에 따르면, 2018년 평안북도 평성에서 성경을 소지했다는 이유로 2명의 북한 주민이 공개처형을 당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수집됐다.
백서는 또 “최근 몇 년 동안 마약 거래행위와 한국 녹화물 시청·유포 행위에 대한 사형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마약이 북한 전역으로 퍼지고 있고, 주민들이 한국 녹화물을 시청·유포하는 사례가 늘어나 북한 당국이 단속과 처벌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4년 함북 청진시 광장에서 한국 드라마 유포 및 마약 밀매를 한 주민 1명이 공개 총살됐다. 같은 해 양강 혜산시에서 남성 2명은 한국 영화 유포와 성매매 장소 제공 등을 이유로 총살당했다.
백서는 북한의 교화소(교도소) 등 구금시설에서는 재판도 없이 처형이 이뤄지는 등 인권 침해의 상황이 심각했다고 밝혔다.
2013년 전거리교화소에서 남성 수형자 2명이 싸우다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교화소 측은 모든 수형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재판 절차도 없이 가해자를 총살했다. 또 2014년 4월 함흥교화소에서 도주 중 검거된 수감자에 대해 재판 절차 없이 공개 총살이 이뤄졌다.

 

연구원은 “북한 주민들의 생명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지 않다”며 “특히 구금시설 내에 초법적으로 약식 또는 자의적 처형이 종종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공개 사형집행 현장에 불려 나가는 주민들의 수가 줄어들고 있다”며 “인민반에서 사형집행 시간과 장소를 미리 공지하나 참석을 강제하지 않는다는 증언이 수집됐다. 과거보다 사형 현장에 나가는 주민들의 수는 대체로 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나 “이것이 실제 공개처형 횟수가 감소해서인지, 아니면 비공개 집행이나 비밀 즉결처형이 늘어서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통일원은 이 같은 백서제작을 위해 118명의 탈북자들을 심층 면접 조사했다고 밝혔다. <복음기도신문>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