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아마존 상류 원주민 80% 코로나 감염… 의료시스템 붕괴로 감염사실도 모른채 죽어가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05월27일 13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남미 아마존강 상류의 원주민들 중 80%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나 원주민들은 감염 사실도 모른 채 사망하고 있으며, 시신이 길가에 버려지는 참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원주민을 대상으로 사역하고 있는 한원강 선교사는 이 지역의 의료시스템의 붕괴로 원주민들은 자신이 감염된 사실조차 모른채 전염되고 있으며, 전 세계 교회에서 도움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기독일보가 22일 전했다.

이 매체는 한 선교사 자신도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2주째 사투를 벌이며 회복중에 있으며, 아마존강 상류 지역은 현재 의사와 간호사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한 선교사는 “이곳 사역지에서 18명의 동역자 모두 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다들 스스로 자가 격리해서 병을 이겨내고 있지만 여기에 의료시스템이 다 무너져서 어떠한 의료혜택을 받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원주민들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실태에 대해서는 “한 마디로 아수라장”이라며 “온 세계가 마찬가지겠지만 여기는 자기가 걸린지도 모른 채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공식적으로 예상하기로는 80%가 다 걸렸다고 보고 있다. 시체를 바깥에 그냥 내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선교사는 “남은 의료진들이 있지만 젊은 사람들이어서 간병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어떻게 해야할지 갈필을 못 잡고 있다”면서 “의사만 18명이 사망했고 간호사 등 의료진들을 모두 합하면 180여 명이 죽었다. 완전히 의료시스템이 무너져서 그저 하나님께서 긍휼을 베풀어 주시기를 바라고 있는 상황”이라고 기도를 요청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원주민들에게까지 전해진 경로는 뚜렷하지 않지만 브라질에서 지난 2월 26일 첫 확진자가 보고됐고,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는 3월 중순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특히 브라질 정부 산하 기관인 환경 • 재생 가능 천연자원 연구소(Ibama)는 불법 금광 개발업자들과 벌목업자들이 코로나로 인해 감시가 느슨해 진 것을 기회로 원주민 거주지역에 직접 들어가 작업하면서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시켰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중에도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데,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올해 1분기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 증가한 79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복음기도신문 제공>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