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코로나 시국에 퀴어축제? 서울시까지‘홍역’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07월31일 13시5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9년 서울퀴어문화축제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로 두 차례 연기됐던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오는 9월 열릴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행사 일정이 알려지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다 장소가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서울시에 반대와 항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지난 3월 미국 마이애미에서는 동성애자 축제가 열린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 지난 6월 게이축제가 열린 이스라엘에서도 지역별로 규모를 축소해 진행했음에도 관련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뉴욕은 물론 캐나다 등 여러 나라들이 축제 일정을 취소하는 분위기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퀴어문화축제 강행 소식이 알려지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재된 퀴어축제 반대 청원 동의는, 이미 11만 명을 넘어섰다. 집회와 시위가 다 멈춘 시국에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측은 “어떤 방식으로 하든 매년 불거지는 문제”라며 올해도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하지만 어떤 식으로 축제를 개최하고 진행할 것인지 구체적인 설명은 내놓지 않고 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발표할 내용은 없으며, 그냥 공지에 추가적으로 나가는 것을 확인해달라”고만 했다.

 

아직 장소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개최 일정이 확정된 후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담당하는 서울시 총무과에는 반대, 항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직위는 서울시에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이다.
서울시 총무과 관계자는 “열린광장위원회 심의를 승인해준 것도 없고, 그쪽에서 신고서가 들어온 것도 없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축제 전후 비공식적인 모임과 행사가 많이 진행되므로, 축제 허용 자체에 큰 위험성이 따른다고 지적했다.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은 “퀴어축제는 단순히 보여주기식의 축제가 아니고 축제 때 온갖 성적 문란한 행동이 벌어질 뿐 아니라 축제를 마친 후 그날 밤에 뒤풀이라고 해서 난잡한 문화가 존재하고 있는데, 가까운 신체접촉을 하기 때문에 다른 형태의 여러 모임보다 코로나 감염 위험이 상당히 높다. 아무리 광장이 아니라 소그룹 모임을 한다고 해도 코로나 확산의 위험성이 크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코로나19 시국에 강행되는 서울퀴어문화축제. 코로나19 감염 우려와 함께 시민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퀴어축제의 개최방식과 이에 대한 정부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데일리뉴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