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볼리비아 경찰, 코로나19 시신 수습하다 감염, 사망 위험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07월31일 22시1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볼리비아 경찰은 수도와 인근 지역에서만 지난 4월 이후 3300구 이상의 시신을 수습했다. 사진: 유튜브채널 Al Jazeera English 캡처
 

볼리비아에서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병원과 장례업체가 포화상태가 되면서 이를 수습하기 위해 나선 경찰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에 노출될뿐 아니라 사망자도 있따르고 있다고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볼리비아 경찰은 수도 라파스와 인근 엘알토 지역에서만 지난 4월 이후 3300구 이상의 시신을 수습했으며 이중 80%는 코로나19 사망자로 추정된다.

 

볼리비아에는 지금까지 7만 2327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272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달 들어 볼리비아에서 코로나 확산 속도가 더욱 빨라지면서 병원도 포화상태가 되면서 집이나 거리 등에서 숨지는 사람들도 많아졌으며 장례업체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매장하는 일도 벅차 일부 지역에선 시신이 거리에 하루 넘게 방치되기도 했다. 이에 경찰이 투입됐으며 최근 닷새 동안 라파스와 산타크루스 두 대도시에서만 경찰이 420구의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관들이 최소한의 보호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일을 하다 감염되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이미 볼리비아 경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00명이 넘고, 사망자도 100명에 육박했다.

 

경찰관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동료 경찰의 시신을 수습해야 하는 경우도 생겼다. 엘알토 지역 경찰 왈터 소사는 로이터에 전날 경찰 시신 3구를 수습했다며 “우리도 인간이고 다른 사람들처럼 감염될 수 있다. 최일선에 있기 때문에 감염 위험에 더 많이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복음기도신문=크리스찬타임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