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당신의 작은 후원이 만들 기적..조명환 월드비전 신임 회장 "제가 증거입니다"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08월01일 13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 교수는 45년간 후원을 지속해준 '미국인 어머니' 에드나 넬슨씨와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천사와 같았던 분"이라고 말했다. 


넬슨씨는 ‘독특한’ 후원자였다. 세이브더칠드런에서는 아동이 만 18세가 되면 후원을 중지시킨다. 넬슨씨는 조 교수가 성인이 된 후에도 따로 편지를 주고받으며 후원을 지속했다. 조 교수가 건국대 교수로 사회에서 자리를 잡은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후원은 넬슨씨가 지난 2001년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45년 동안 이어졌다.


조 교수와 넬슨씨의 실제 만남은 지난 1995년에서야 이뤄졌다. 조 교수는 “미국 유학 기간 몇 번이나 에드나 어머니를 찾아가려 했지만 번번이 거부하셨다”며 “건국대 교수로 부임한 후 더 늦으면 뵐 기회가 없을 것 같아 말씀드리지 않고 무작정 찾아갔다. 그때 당시 에드나 어머니의 나이는 99세였다”고 말했다. 넬슨씨의 거주지는 한적한 시골이었다. 조 교수는 “에드나 어머니의 형편이 넉넉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정반대였다”며 “초등학교 교사 은퇴 후 편의점에서 일하셨다. 100년을 넘게 사셨지만 비행기를 단 한 번도 타보지 않은 가난한 시골 사람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가난한 사람도 다른 어려운 사람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을 그제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하버드 케네디스쿨 진학을 위한 후원금을 모으기 위해 조 교수는 후원자 맞춤형 전략을 사용하기도 했다.  


그의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번째 후원도 있다. 조 교수는 지난 2000년대 초반 미국 하버드 케네디스쿨의 문을 두드렸다. 케네디스쿨에서는 ‘등록금 등 경비 1억원을 타인의 후원금으로 충당하라’는 특이한 입학 조건을 내세웠다. 기업에서 후원을 받으려 했지만 “내가 교수인 당신을 왜 도와야 하느냐”며 문전박대를 당하기도 일쑤였다. 조 교수는 후원자에게 “더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하며 돈을 모았다. “장례를 치러드리겠다” “매주 말벗이 되어드리겠다” “아드님 주례를 봐 드리겠다” 등 후원자에게 필요한 것을 제안하는 전략도 사용했다. 그는 “부산의 한 기업에서 거절을 당한 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빈대떡 파시는 할머니를 만났다”며 “제 사연을 들으시더니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10만원을 꺼내 후원해주셨다. 그 돈을 받았기에 배운 지식을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쓰겠다는 생각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결심은 케네디스쿨 졸업 후 아시아·태평양 에이즈 학회장이 되면서 실현됐다. 면역학 박사였던 그는 과학자로서 신약을 개발해도 가난한 이들에게 약이 돌아가지 않는 현실을 목격했다. ‘현장의 과학자’로서 발로 뛰어야 에이즈를 퇴치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이다. 가난한 이들의 치료를 위해 전 세계를 돌며 에이즈 퇴치 기부금을 모았다. 각국의 정치인과 기업가, 반군 지도자와의 만남도 마다하지 않았다.

 


조 교수는 한국 월드비전 신임 회장으로 일하며 "나눔의 문화를 확신시키겠다"고 말했다. 


후원과 뗄 수 없었던 삶이기에 한국 월드비전 회장으로 마주하게 될 ‘인생 2막’은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온다. 그는 기부의 투명성 제고를 제1순위로 꼽았다. 조 교수는 “월드비전은 투명성을 충분히 인정받고 있다”면서도 “후원자들이 어떤 부분을 더 투명하게 공개했으면 하는지 파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후원자에게 기구 운영과 관련한 ‘설득’도 시도할 방침이다. 조 교수는 “3만원을 후원하면 3만원이 모두 아이에게 가길 바라는 것은 인지상정”이라면서 “월드비전에서는 전문가들이 모여 효율적으로 후원금을 분배하고 있다. 아동을 돕기 위해서는 기구 운영비와 인건비 등이 필요하다는 점도 후원자에게 설득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고통 없는 후원금’도 그가 중점적으로 고려 중인 사업이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8개국에서는 비행기 티켓 요금에 1000원씩 국제의약품구매기구 기부금이 붙는다. 지난 5년 동안 약 2조원이 기부금으로 모였다. 이를 통해 전 세계 에이즈·말라리아·결핵 어린이 환자 100만명이 무료로 치료받고 있다. 조 교수는 “기업과 접촉해 4000원짜리 커피에 기부금을 더해 4001원에 판매하거나 3000만원 짜리 자동차를 구매할 때 1만원을 기부받는 방식 등을 구상 중”이라며 “누구나 생활을 통해 기부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싶다”고 눈을 반짝였다.<쿠키뉴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