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중국, 국제사회 비판에도‘기독교의 중국화’가속

중국교회‘시진핑 찬양’지시받아 … 기독교 개종자 벌금부과 등 불이익까지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0년10월16일 14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중국 당국이 교회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중국이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종교의 중국화, 즉 종교탄압 정책을 가속화하고 있다. 종교의 중국화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2015년 주창한 것으로, 종교를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두고 중국 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정책이다.
최근 기독교를 탄압하는 중국 당국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중국 당국은 공인을 받지 않은 ‘지하교회(일명 가정교회)’를 강제 폐쇄하는가 하면, ‘기독교의 중국화’를 위해 성서 번역에도 개입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독교에 대한 통제와 탄압이 더욱 광범위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중국 정부는 코로나19를 선전 등에 활용해 교회들이 국가를 찬양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순허 후이족구 카이펑시 인근의 강시교회 소속 성도들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중국 지도자들을 칭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한 성도는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한 성가를 부르는 대신 정부는 우리에게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부르게 했다. 그리고 코로나19에 대응한 싸움에서 시 주석의 승리를 찬양해야 했다”고 말했다.

 

허난성과 저장성의 기독교협의회를 비롯한 다른 지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푸젠성 취안저우시에서 한 목회자는 “정부 당국자들이 시 주석의 코로나19 대응을 찬양하라고 했다”며 “사회주의 시스템과 공산당에 대한 사랑을 고취하라고 요구받았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과 정부 당국은 중국 교회에 국기 게양식을 개최하고 애국심을 고취하라고 요구해왔다. 한 당국자는 “지금부터 모든 교회는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안 그러면 교회가 폐쇄되고, 지도자는 해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내에서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는 사례도 늘고 있다.

 

최근 저장성 타이저우시에서 기독교 온라인 서점 운영자가 ‘불법 사업 활동’으로 간주되는 일에 관여했다며 구금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운영자는 대만과 미국 등지에서 수입한 ‘미승인 종교 출판물’을 판매한 혐의로 징역 7년에 벌금 3만 달러(한화 3,500만원)를 선고받았다.
중국 남서부 원난성에선 ‘기독교로 개종하는 주민은 금전적 처벌을 받고, 땅까지 몰수당할 수 있다’는 당국의 경고문까지 등장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표적 단속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중국 내 기독교의 영향력을 제한하기 위한 중국 공산당의 움직임이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홍콩 중문대의 잉푹창 신학대학원장은 “중국 정부의 탄압 목적은 종교를 없애려는 게 아니다”라면서 “시진핑 주석은 종교에 대한 새로운 질서를 만들려고 한다. 중국 정부는 계속적으로 ‘종교시장’을 통제하려 들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신중국 성립 이후 외국 종교단체와의 관계를 끊고 종교분야 자치 등을 강조하는 삼자애국운동을 벌여왔다. 시진핑 국가 주석 집권 후에는 ‘종교의 중국화’와 종교통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종교조직이 당과 정부의 요구에 철저하게 따를 것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중국 공산당은 올 상반기에만 전국의 국영교회에서 900개 이상의 십자가를 철거하는 등 반기독교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복음기도신문 = 크리스찬타임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