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북한, 수용소 기독교인에 동물보다 못한 처우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1년01월10일 21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뮤지컬 요덕스토리 장면. 사진: 유튜브 캡처


북한 수용소에 있는 기독교인들이 동물보다 못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7일 보도했다.

국제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오픈도어 선교회 미국 지부는 7일 탈북했다가 강제 북송된 북한 기독교 여성의 증언을 공개하면서 북한 내 기독교인들에 대한 탄압과 강제수용소의 처참한 내부 실태를 고발했다.

 

자신의 이름이 아닌 수감번호 ‘42번’으로 불린 이 여성은 북송 직후 동물보다도 못한 고통스런 삶을 살았다고 증언했다.

그녀는 중국에서 몇 주간 수감된 이후 북한 수용소로 옮겨졌고 이 곳에서 매일 아침 8시 심문실로 끌려가 기독교인 여부를 가리는 조사를 받았다. 매일 끈질긴 질문을 받았고 이 과정에선 폭언과 구타가 난무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기독교인임을 지속적으로 부인했고 추후 변호인 없는 재판을 통해 4년 교화소형을 받아 매일 12시간 또는 그 이상 노동에 시달렸고 그로부터 2년 후 석방 통보를 받았다.

또한, 그녀는 교화소에서 우연히 만난 다른 여성은 기독교인이란 사실이 들통나 살아나오기 힘든 것으로 알려진 관리소로 끌려갔다고 회고했다.

 

오픈도어는 북한 내 약 5만~7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수용소에 수감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은 오픈도어가 매년 발표하는 기독교박해순위국가 1위를 기록했으며, 영국의 국제 종교단체인 ‘릴리즈 인터내셔널’ 역시 지난해 말 연례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로 지목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북한을 19년 연속으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했다. 이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종교 자유에 대한 개선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게 된다.<복음기도신문=크리스찬타임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