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주일 낮 한해서라도 대면적 예배 열어달라"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1년01월13일 14시2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와 이철 목사, 상임회장 신정호 목사가 지난 7일 오후 국무총리를 만나 코로나19 관련 교회에 대한 무리한 대응을 항의했다.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와 이철 목사(기감 감독회장), 상임회장 신정호 목사(예장통합 총회장)가 국무총리를 만나 코로나19 관련 교회에 대한 대응을 완화해줄 것을 요청했다.

세 목회자는 지난 7일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정세균 총리실을 방문해 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가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하여 의논하고, 정리된 문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인 지역에서 종교시설만 2.5단계를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조치임을 지적하고, 지역의 경우 2단계 적용을 요청했다. 또한 농어촌 군단위별로 보면 확진자가 단 한명도 없는데 비대면 예배를 요구하는 것은 무리한 방침이라는 뜻을 전했다. 기간이 길어지면서 지역적 반발이 많다는 점도 언급했다.

 

세 목회자는 주일 낮에 드리는 예배에 한해서라도 제한적 대면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며, 공무원이나 공공근로자들이 교회 출석을 이유로 불이익을 당해서는 안 된다는 점과 상가 임대교회들에 대한 대책의 필요성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시한인 17일까지 기다려달라고 답변하는 한편 내부적 통계로는 확진자 발생장소로 교회가 가장 많다는 점을 밝혔다. 특히 200명 이상의 경우 공간의 10%로 인원제한을 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현재 가족단위 모임 5명 이상도 불허하는 상황임을 분명히 했다.

 

정 총리는 또 “정부가 매일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올 상황을 미리 예측하기 어려웠으나 현재는 초긴장 상황에서 대응하면서, 병실 확보에서 관리 가능한 수준이며 재생산 지수에서도 낮게 나타나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하고,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다시 의논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리실 방문은 한교총 대표회장의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한교총은 방역당국과 실무대화를 통해 종교시설에 대하여 대면예배가 지켜지도록 하는 방향에서 적정한 수준의 지침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이굿뉴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