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美 기독 사진작가, 동성커플 서비스 제공 강요한 뉴욕주 고소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1년04월14일 07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의 기독교인 웨딩 사진작가 에밀리 카펜터. 사진: emileecarpenter.com 캡처


미국의 기독교인 웨딩 사진 작가가 종교적 신념에 반한다 해도 동성 커플에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법에 항의해 뉴욕주를 고소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8일 보도했다.

뉴욕에서 ‘에밀리 카펜터 스튜디오’를 운영 중인 에밀리 카펜터는 최근 뉴욕 주의 여러 관계자들을 상대로 6일 뉴욕 서부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피고인으로는 레티티아 제임스 뉴욕 법무장관, 조나단 J. 스미스 뉴욕주 인권국 임시국장, 위든 웨트모어 체멍 카운티 지방 검사 등이다.

 

동성 결혼식에도 반드시 서비스 제공해야

카펜터는 공공기관의 어느 장소에서든 성적 지향으로 인한 차별 관행은 불법이라고 밝히고 있는 뉴욕 행정법 제296조 2항(a)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 법에 따르면, 카펜터 같은 업체는 동성 결혼식에도 반드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카펜터 측은 고소장에서 “합의 조항이 에밀리에게 동성 간 약혼이나 결혼을 축하하도록 강요하고, 그녀의 종교적 신념에 위배되는 메시지를 홍보하거나 그녀의 신앙과 배치되는 종교 행사에 참여하도록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출판 조항에서도 그녀가 잠재적 고객에게 동성 간 약혼이나 결혼을 축하하는 사진 서비스를 원하는지 충분히 묻고, 자신이 제작하지 않는 사진에 관해 그들에게 솔직하게 밝히는 것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그녀는 흡혈귀나 할로윈 같은 ‘불편한’ 주제가 포함된 결혼이나 ‘가족계획연맹’과 같이 낙태를 옹호하는 단체와의 거래는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신념에 따라 제작할 자유 가져야

현재 그녀의 법적 자문을 맡고 있는 자유수호연맹(ADF)의 브라이언 네이하트 변호사는 7일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가 종교적 견해에 따라 일부 사람들을 다른 이들보다 더 나쁘게 대우해선 안 된다.”며 “에밀리와 같이 창조적인 전문가들은 정부에 의해 사업을 폐쇄하거나 교도소에 수감될 수 있다는 두려움 없이 자신의 신념에 따라 상품을 제작할 자유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에밀리는 모든 이들을 위해 봉사한다. 다만 자신의 신념에 반한 어떤 주제에 대한 메시지는 홍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복음기도신문=크리스찬타임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인터뷰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