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코로나에 늘어난 아시아계 인종차별…"독일내 절반은 차별 경험"

거리 또는 대중교통서 빈발…"침 뱉거나 밀치거나 살균제 뿌려"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1년05월09일 20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시아계 2세들이 28일(현지시간)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를 멈추라고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2021.3.29

 

독일 베를린자유대, 훔볼트대, 독일 통합이민연구센터가 연구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독일내 아시아계 700명 등 4천500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시아계 중 49%는 팬데믹 속에 직접 인종차별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고 타게스슈피겔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인종차별 사례 중 62%는 언어적 공격이었고 11%는 침을 뱉거나 밀치거나 살균제를 뿌리는 등의 신체적 폭력을 경험했다.
나머지 27%는 병원에서 예약을 받지 않는 등의 제도적 배제를 당했다.


대부분의 인종차별은 거리를 걷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이뤄졌다고 응답자들은 전했다.

전체 조사대상 4천500명 중 15%는 아시아인들이 독일 내 급속한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 책임이 있다는데 동의했다. 하지만, 대다수인 85%는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인종차별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독일 연방차별금지처에 따르면 지난해 인종차별 문의사례는 6천건으로 전년(3천600건)보다 2배 가까이로 늘었다.

지난해 문의사례 4건 중 1건은 주로 아시아계를 겨냥한 코로나19와 연계된 차별에 관한 것이었다.<연합뉴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인터뷰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