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中 신장 수용소, 위구르인 대상 끔직한 고문 자행… 망명한 전직 공안이 폭로

크리스찬타임스 | 등록일 2021년10월09일 00시1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 경비원이 중국 서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다반청(Dabancheng) 3번 구치소를 순찰하고 있다. 사진: edition.cnn.com 캡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인에 대한 끔찍한 고문이 일상적으로 자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에 망명한 전직 중국 공안 요원 지앙(Jiang)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집단 수용 시설에서 고문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폭로했다고 CNN이 4일 보도했다.

 

족쇄와 수갑 달린 타이거 의자, 천장 매달기, 성폭력, 전기충격, 울 때까지 때리기 등

지앙은 “이들의 몸에 멍이 들거나 부어 오를 때까지 발로 차거나 주먹으로 때리는 등 구타를 가했다”며 “그들이 바닥에 무릎을 끓고 울음을 터뜨릴 때까지 공안 요원들은 구타했다”고 수감자들을 심문했던 방법에 대해 말했다.

지앙은 새로운 수감자가 들어오면 심문 과정에서 무조건 구타가 이뤄졌으며, 남자와 여자를 가리지 않았고 심지어 14세 어린이도 구타를 당했다고 전했다.

 

그가 폭로한 대표적인 고문 방법은 이른바 ‘타이거(Tiger) 의자’로, 족쇄와 수갑이 달린 강철 의자에 사지를 묶어 앉아 있는 것만으로 고통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또한 사람들을 천장에 매달거나 성폭력, 전기충격기와 물고문을 자행했으며, 수감자들이 범행을 자백할 때까지 고문은 계속 이어졌다.

지앙은 사람마다 다른 방법을 사용한다면서 “일부 경찰관은 쇠사슬로 이들을 폭행하거나 수감자의 얼굴을 발로 밟고 자백을 강요하기도 한다”고 했다.

그는 수용 시설의 주요 목표는 수감자들이 자백을 받아내는 것이었다면서, “일부 경찰은 단지 이것(고문)을 자신의 일로 생각하는 것 같았다. 일부는 단순한 사이코패스들”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앙은 “중국 당국은 이들을 테러범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수용시설에서 내가 관리한 수백 명의 수감자 중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없었다. 이들은 평범함 사람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위구르족을 상대로 인권 탄압은 없었다며 이들을 상대로 고문이 자행되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해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월, 신장에 강제 노동과 학살이 있다는 것은 ‘세기의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복음기도신문=크리스찬타임스>

크리스찬타임스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인터뷰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