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살라파 조직에 납치된 크리스천 소녀, 92일 만에 풀려나

데일리굿뉴스 | 등록일 2017년10월12일 06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집트에서 납치된 16세의 크리스천 소녀가 3개월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이집트에서 납치된 16세의 크리스천 소녀가 3개월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미국 크리스천 포스트에 따르면 박해감시단체인 월드워치모니터가 “지난달 30일, 경찰이 카이로 인근에서 납치범을 체포하고 마릴린이라는 소녀를 구출했다”고 보도했다.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발견된 마릴린은 245km나 떨어진 민야 주(州)출신이다. 마릴린은 지난 6월 28일 이후 실종되었고, 경찰은 그가 강제 결혼이나 인신매매의 위험에 노출되었다고 판단했다.
 
콥트교인인 마릴린은 살라파 조직의 남성에게 현혹되어 납치된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마릴린은 납치된 지 92일 만인 9월 30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카하라프는 “많은 중보기도에 응답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특별히 딸을 구출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 경찰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강제로 이슬람 결혼을 강요당하는 많은 소녀의 인생은 끝이 없는 충격적인 사건들이 벌어진다. 살라파 조직원이던 A씨는 “이슬람교를 믿는 남편은 이렇게 결혼한 부인을 사랑하지 않으며 단지 이슬람 개종이 목적이다. 마릴린이 결혼했다면 분명 폭력과 수치스러움을 느끼며 살아갈 것이다. 만약 붙잡힌 소녀들이 탈출을 시도하거나 다시 원래 종교로 개종하려 하면 대부분 살해한다”고 했다. 충격적인 사실은 납치된 소녀들은 대부분 두 번째 부인이거나 동물처럼 대한다는 것이다. 
 
한편, 오픈도어스 USA는 이집트를 세계에서 기독교 박해가 심한 나라 중 한 곳으로 선정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