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중국, 한국인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 단속 강화

이미 단속 심해… 2년 새 1천명 이상 비자발급 거부 또는 추방

뉴스앤넷 | 등록일 2018년06월12일 21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국 삼자애국교회의 예배(중국 난퉁시 종교국 사이트 캡처)

 

  

 

중국 당국이 한국인의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1일 보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달 27일 중국 저장 성 원저우 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남성 2명이 지하 교회를 세워 운영했다는 이유로 중국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의하면, 중국 당국은 이날 현지의 지하 교회도 급습해 중국인 10여 명을 체포했고, 지하 교회는 당일 폐쇄됐다.

  

지난달 초 북중 접경인 동북3성 랴오닝 지역에선 한국인 선교사 5명이 현지 당국으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은 데 이어 같은 달 중순 8명이 추방되는 등 올 들어 최소 16명이 추방 조치됐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에도 동북3성 거주 한국인 목사ㆍ선교사 수백 명을 귀국시켰고, 이로 인해 지린성 창춘 등지의 한국인 교회 다수가 문을 닫거나 폐쇄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내 간쑤, 허베이, 지린, 저장 등의 지역에서 한국인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 계획을 담은 문건이 정부 웹사이트에 공지됐다. 

 

중국에는 4천 명에 육박하는 한국인 선교사가 활동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1천 명 이상이 추방됐다는 보도도 있다. 최근 2년 가까운 기간에 1천 명의 이상의 한국인 선교사가 비자 발급이 거부되거나 추방됐다는 통계도 있다.

 

중국 당국의 외국인에 의한 선교활동 단속은 2012년 말 시진핑 국가주석이 집권하면서 강화되기 시작했다. 집권 후 ‘당의 영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중국 내 지하 교회에 대한 단속 강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