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이재철 목사, 은퇴하고 낙향(落鄕)

경남 거창군 웅양면 80명 주민 속으로

뉴스파워 | 등록일 2018년11월23일 23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 | Daum 블로그 이재철 목사. ⓒ양화진문화원 제공

 

한국의 신학생들이 가장 만나보고 싶어 한 목회자 이재철 목사가 지난 18일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주일예배 설교를 마치고 경남 거창군 웅양면의 한 마을에 마련한 거처로 떠났다. 교회에서 적립해 주었던 퇴직금 외에는 모두 사양하고 떠났다. 이 목사는 정년을 7개월 앞두고 사도행전 28장 30절-31절을 본문으로 “거침없이”라는 제목의 고별설교를 끝으로 사도행전 29장의 삶을 위해 거창으로 떠난 것. 아이들이 매입해준 평당 10만원의 땅에 집을 짓고 남은 생애를 주민 80여 명을 섬기며 살겠다고 밝혔다. 이재철 목사의 ‘빈손’ 낙향은 한국 교회를 넘어 한국 사회에 신선한 물결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 목사는 한국 교회 최초로 4명의 공동담임목사를 후임자로 세웠다. 설교와 교육은 영성 총괄은 정한조 목사가 맡는다. 목회총괄은 김광욱 목사, 교회학교 총괄은 이영란 목사, 대외 총괄은 김영준 목사가 담당한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